안동MBC

[데스크]신도청 시대 1 - 신도시 교통
홍석준 | 2016/02/01 18:34:54 목록
◀ANC▶
남] 시정차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계속해서 대구 경북권 뉴스입니다.

여] 본격적인 신도청 시대를 맞아
안동문화방송 뉴스데스크가 오늘 부터
투앵커 체제로 운영됩니다.

남] 신도청 시대 개막을 앞둔 기획 뉴스를
첫 순서로 보내드립니다.

여] 먼저, 도청 신도시를 둘러싼 교통환경을
홍석준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END▶

예천시내를 출발한 시내버스가 도청 신도시로
진입합니다. 아파트와 도청, 도 교육청을
하루 6대 버스가 두 시간 간격으로 경유합니다.

◀INT▶안동진/예천여객
"오늘 첫 날이어서 기분이 좀 새롭습니다.
예천읍내에서만 돌아 다니다가.."

안동 시내버스도 이달 중순부터 신도시 운행을
시작합니다. 구 시가지를 관통해 신도시로 가는
황금노선인데, 무려 서른대 가까이 투입합니다.

(S/U)"안동시는 11번 버스의 종점을
20km 더 연장해, 밤 11시까지 10분 간격으로
운행할 계획입니다."

신도청 천년숲 남쪽의 시외버스 정류장은,
이달 말부터 고속버스 운행이 크게 늘어납니다.

"현재 하루 2회인 북대구는
8번으로 확대되고, 동서울과 강남 터미널은
하루 최대 14번 운행될 예정입니다."

버스를 중심으로 한 대중교통은
윤곽을 드러낸 반면, 신도시와 고속도로를 잇는
광역교통망은 아직 지지부진 합니다.

특히 상주-영덕 간 고속도로의
신도청 주 진출로인 서의성IC 연결도로는
아직 국가도로계획에 반영 조차 안됐습니다.

◀INT▶김수문 도의원/지역구:의성
"됫북 행정입니다. 이것을 조기에 개통해야만
(도내) 균형발전을 하루 빨리 이룰수 있지
않나.."

도청과 교육청이 21대의 대구 출퇴근 용
통근버스를 운행하기로 한 점도,
신도시 대중교통망 안착의 걸림돌로 지적됩니다

여기에 안동.예천 택시 영업구역과
신도시 버스보조금의 도비 분담비율이 조기에
조정되지 않을 경우, 신도시 교통망이
혼선에 빠질거란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홍석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