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MBC

[송년기획-R] 경북북부 신성장 동력 '윤곽'
홍석준 | 2018/12/26 16:31:00 목록
◀ANC▶
2018년을 정리하는 안동MBC 송년 기획보도,
세번째 순서입니다.

올 한해 경북 북부의 신성장 동력으로 떠오른
지역 주요 사업을 하나씩 뜯어봤습니다.

홍석준 기자.
◀END▶

SK그룹이 주도하는 안동의 백신 산업은 올해도
1천억 원 규모의 추가 투자가 이어져습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독감백신 안전성이 수출 증가로 이어지면서,
공장 증설을 결정한겁니다.

현재까지 5천억 원을 투자한 SK는
안동공장을 중심으로 한 백신사업 부문을
분사한데 이어, 추가 증설 가능성까지
열어둔 상태입니다.

◀INT▶이상균 상무/SK바이오사이언스
"미국.유럽 등 선진시장에도 진출할 계획
입니다. 안동에서 생산된 백신을 세계로 수출
하고, 인류의 건강을 책임지는 기업이 되는 게
목표입니다. 세계시장 확대에 따라서 'L하우스'
(안동공장)의 역할은 계속 확대될 것입니다."

영주의 베어링 산업전략이 산파 역할을 한
경북북부 첫 국가산업단지는 '타당성 조사'라는
두 번째 관문을 앞두고 있습니다.

불리한 입지와
아직은 영세한 베어링 산업 규모가 문제인데,
땅값을 낮추고 관련 기업의 입주의사를
굳힐 만한 인센티브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INT▶장철순 선임연구원/국토연구원
"관광자원도 중요하지만 여기 와서 사는
사람들이 필요한 여러 가지 시설들..
교육이나 의료, 이런 쪽에서 어떻게 영주시가
주도적으로 이런 문제를 해결할 것인지.."

예상을 뒤집고 1,600억 원 규모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공모에 선정된 상주는,
시설농업 선진국 네덜란드에 조사팀을
보내는 등 기본계획 부터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특정 작목에 대한 공급과잉 우려를 감안해
생산 시설은 줄이고, 연구.실증.창업 기능을
강화하는 쪽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는
분위기입니다.

◀INT▶홍예선 친환경농업과장/경상북도
"기본계획 수립이 마무리 단계에 있습니다.
내년 2월에 실시설계를 해서 하반기에 착공하고
2021년에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백신과 베어링, 그리고 스마트팜.

몇 년 전만해도 지역에 생소했던 산업들이,
이제는 경북북부의 성장 밑거름으로
지역발전의 새 청사진을 그리고 있습니다.

MBC 뉴스 홍석준입니다.///
(영상취재:최재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