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MBC

  • TV
  • 표준FM
  • FM4U
  • 온에어
개표R]보수가 보수를 심판.."한국당 아성 무너지나?"
이정희 | 2018/06/13 16:18:50 목록
◀ANC▶
[남]보수의 마지막 아성인 경북에서
자유한국당이 득표율이 어떻게 될지
이번 선거 최대의 관심사입니다.

[여]보수가 보수를 심판하는 구도가
어떤 결과를 낼지 주목되는데요,
경우에 따라서는 지역 정치 구조에도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정희 기자
◀END▶
◀VCR▶
[기자 스탠딩]
"보수의 최후의 보루인 이 경북에서
자유한국당이 얼마나 아성을 지킬 것인지,

다시 말해 한국당의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이 얼마나 파고들 것인가가
이번 선거 최대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고공행진 중인 대통령 지지율,
남북, 북미 정상회담 블랙홀이 이어지면서
예상외로 민주당에 대한 바람이 거셉니다.

이제 보수는 텃밭에서조차
과거처럼 정부 심판론도, 보수 재결집도
그다지 먹혀들지 않는 양상입니다.

◀INT▶최영일/정치평론가
"보수 지지층에서 야당을 심판하는 형국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보수가 반성이 없으면) 경북까지도 다음 총선에서 2년 후에
등을 돌릴 가능성이 있다."

실제 한국당과 초박빙인 포항, 구미에서
최초의 민주당 단체장이 탄생할 수 있을지,

의성, 안동 등지에서 처음으로 민주당 지역구
도의원이 입성할 수 있을지 눈여겨볼 만합니다.

한국당이 내친 3선 도전 무소속 시장.군수,
또 무소속 도의원과 시의원 후보들이
한국당을 물리치고
재진입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입니다.

여기에 녹색당 같은 군소정당과,
그간 한국당이 독점하다시피 한 비례대표를
다른 정당이 얼마나 잠식할 수 있을지도
주목됩니다.

경북 교육이 전국에서 가장 보수화됐다는
점에서 진보 교육감 후보의 당선 여부도
관심 가는 대목입니다.

◀INT▶김병문 교수/안동대 행정학과
"일당이 지배하는 사회는요, 정책이라든가 여론수렴 과정에서 왜곡될 확률이 많습니다.
TK 정당이라는 데서벗어나서 좀 다변화된 그런 정책도 시행할 수 있는 (구도가 되는 계기가 될 거로 보입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경북의 결과는
한국당이나 민주당 모두에게
향후 진로를 판가름하는 분수령이 될 게
분명해 보입니다.

또 하나, 민주적인 의사결정과 지역 발전을
위해서도 다양한 정치 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환기시킨 것도 적지않은 의미로 보입니다.

MBC뉴스 이정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