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MBC

R]무허가 시설에 폐수 유출까지..'무더기 적발'
최보규 | 2019/05/15 18:45:51 목록
◀ANC▶
경상북도가 환경부의 요청에 따라
영풍 석포제련소에 행정처분을 예고했습니다.

모두 석 달 30일의 조업정지인데
현실이 될 경우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무엇이 문제가 됐는지,
먼저 최보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END▶
◀VCR▶
석포제련소에 예고된
조업정지 기간은 석 달 30일.

폐수를 부적정하게 처리한 두 건이
문제가 됐습니다.

먼저 아연과 황산 등이 들어있는
침전조의 폐수가 밖으로 넘치고,
유출된 오염수가 빗물저장조로 흐르도록
별도의 배관을 설치한 게 드러나
석 달의 행정처분 대상에 올랐습니다.

또 다른 처리시설에도
폐수가 빗물저장조로 이동하도록
허가 없이 배관을 설치해
30일의 조업정지 처분을 받았습니다.

◀INT▶경상북도 관계자
"동시에 2개가 위반이 됐는데 작년 (위반이) 1차, 이번에는 각각 2차씩 들어간 겁니다"

공장 내부에 뚫은 52개의
불법 지하수 관정도 문제가 됐습니다.

지하수 관정을 뚫을 때는
지자체의 사전 허가가 필요한데
절차를 따르지 않았다는 겁니다.

◀INT▶봉화군 관계자
"석포제련소 쪽에 얘기해서 원상복구 계획 세워서 오라고 말씀드렸는데..원상복구는 한 달 이내에 두 번 정도 연장할 수 있고요"

(s/u)환경부는 또, 관정 지하수를 채취해
중금속 오염을 조사했는데, 기준치의
30여 배에서 3만7천 배가 넘는
카드뮴이 나왔습니다.

[CG]하지만 영풍 측은
"하천 등 공공수역에 대한 폐수 불법 배출행위는 없었다"며 "관계 당국에 사실관계와 법령상 설명을 상세히 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해명했습니다. [CG 끝]

또 사전 허가를 받지 않고 시설을 설치한
점은 인정했지만, 오히려 폐수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한 방어적 행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INT▶배상윤/석포제련소 본부장
"(관정을)통해서 오염물질이 들어간다기보다는 속에 있는 오염물질이 강으로 나가지 않게 하기 위해서 뽑아 올린다는 행위였기 때문에.."

지난 3년간 적발된
석포제련소의 법률 위반은 모두 36건.

매달 한 건이 지적된 건데,
잊을 만하면 언급되는 제련소의
환경오염 논란에 지역민의 불안만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최보규입니다. (영상취재 손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