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목록

R)농업이 미래다(3)암소 유전능력 예측 기술 개발

2020-02-14 ㅣ 김건엽

◀ANC▶
암소의 능력을 송아지 때 판별할 수 있는
예측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암송아지를 고기소로 키울건지,
번식용 소로 키울건지 일찌감치 판단할 수
있게 돼 축산농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연간기획, 농업이 미래다 김건엽기자
◀END▶

한우 사육 농장입니다. 어린 암송아지의
모근과 혈액을 채취하고 있습니다.

이 시료와 개체식별번호를
'유전체 컨설팅 기관'에 보내면
두 달 뒤쯤 분석결과와 함께 자문을 받을 수
있습니다.

◀INT▶ 박미나 연구관/농촌진흥청
"유전체 정보를 미리 추정해 놓은
능력 예측 방정식에 넣어서 능력을
조기에 분석해 알아볼 수 있습니다."

통상 암소의 유전적 능력은 아비의 혈통으로
짐작하거나 암소가 낳은 송아지를 키워
출하한 뒤 도축한 성적을 보고 알 수 있는데
예측 기술 개발로 송아지를 어떻게 키울지
조기에 쉽게 판단할 수 있게 됐습니다.

번식 능력이 좋은 암소라면 송아지를
많이 낳도록 하고, 비육 능력이 우수하면
고급 한우고기를 생산하는 소로 키우면됩니다.

◀INT▶ 주창배/한우 사육 농가
"교배조합을 짤 때 암소의 부족한 형질을
보완할 저액을 선택할 수도 있고, 조기에
선발과 도태를 통해 우리 농장의 암소 우량
축군을 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암소 유전능력 예측 서비스는 다음 달부터
전국적으로 본격 시행됩니다.

◀INT▶ 김대중 과장/농협 한우개량사업소
"농협 가축개량원 또는 도 축산 관련 기관에
신청하시되 농가에서는 해당 개체를
확정하고 모근 시료를 채취한 후 지퍼백에
담아 의뢰하시면 됩니다."

이번 기술 개발과 서비스로 한우 개량이
촉진되고, 우리 한우산업의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MBC뉴스 김건엽입니다.
김건엽
김건엽 기자 (경북도청, 도 산하기관) kkyup@andongmbc.co.kr 김건엽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더 나은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