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목록

경북 첫 코로나 확진..영천서 3명

2020-02-19 ㅣ 홍석준

경북에서도 코로나19 환자 세 명이
무더기로 확인돼, 경주 동국대 병원 음압병실과
경북대병원 음압병실로 후송됐습니다.
◀END▶

모두 영천시 거주자로 이 중 60대 여성과
70대 여성 등 두 명은 대구 31번 확진자가 다닌
대구 신천지 교회 교인으로 확인됐습니다.

반면, 40대 남성은 한 명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가운데, 이 남성이 경산에서 운영중인
식당은 오늘 아침 폐쇄됐습니다.

영남대학교 영천병원 등 확진자들이 다녀간
영천지역 병.의원 5곳의 일부 또는 전체 시설이
폐쇄됐습니다.

대구 31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사람들에 대해 추가 검사가 계속 진행중인데,
경상북도는 주민 불안감을 이유로
검사 대기 인원수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편, 지난주 토요일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퀸벨호텔에, 당일 예식 하객으로 참석한
경북도청 직원 4명과 성주군청 직원 50명은
어제부터 격리 조치됐습니다.

경상북도는 동국대 경주병원과 포항의료원에
보유중인 7개 음압병실 외에, 안동병원 등
지역 거점병원을 통해 격리병실 30곳을
추가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석준
홍석준 기자 (도의회, 교육) joony@andongmbc.co.kr 홍석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조금 늦더라도 꼼꼼하게 듣겠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