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목록

경북, 격리병상 확보 '비상'..도립의료원 소개 검토

2020-02-20 ㅣ 홍석준


경북의 코로나 확진자가 아홉 명으로 늘면서
음압 격리병실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END▶

동국대 경주병원의 국가지정 음압병상은
총 5개로 벌써 4명의 환자가 배정됐고,
포항의료원의 경상북도 지정 음압병상 4개 중
2곳에도 환자가 입원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경상북도는 상주와 영천의
추가 확진자 2명을 안동의료원으로 후송했고,
김천의료원에도 음압병상 3개의 운영 준비를
지시했습니다.

경상북도는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것에 대비해, 도립의료원 세 곳에
각각 한개 층을 모두 비우거나,
또는 의료원 한 곳의 기존 환자를
모두 소개한 뒤 코로나 전담 병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홍석준
홍석준 기자 (도의회, 교육) joony@andongmbc.co.kr 홍석준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조금 늦더라도 꼼꼼하게 듣겠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