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목록

R네트)다시 등장한 구세군 냄비.."마음을 담다"

2020-03-22 ㅣ 김광연

◀ANC▶
안동 MBC 네트워크 뉴스입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밑의 상징인 구세군 자선냄비가
다시 거리에 등장했다는 소식과
과잉 생산이 우려되면서 햇마늘을 갈아엎고
있다는 소식을 잇따라 전해드립니다.
◀END▶

◀VCR▶

대전 도심에 구세군 자선냄비가 등장했습니다.

연말이면 도시 곳곳에 세워지는 자선냄비와
달리 새 봄에 등장한 자선냄비는 조금
특별합니다.

마스크를 기부할 수 있는 투명한 통도 함께
마련돼 마스크와 손소독제 같은 위생용품까지
기부를 받습니다.

'금스크'라 불릴 정도로 구하기 어려운
마스크지만, 시민들은 더 힘든 이웃들을
위해 마스크를 선뜻 내어줍니다.

◀INT▶
김현숙 / 대전시 둔산동
"저도 사실은 마스크 사기가 너무 힘들어요.
돈이 없는 것보다 마스크 사기가 어렵잖아요. 마스크 한 장이라도 따뜻하게 나눠서 우리
대한민국이 빨리 코로나를 극복하고.."

구세군은 캠페인을 통해 모은 성금과
위생용품을 환경미화원과 버스운전사 등
코로나19에 더 취약할 수 있는 환경에 있는
이웃들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INT▶
이광열 / 구세군 충청지방장관
"마스크와 소독용품과 이런 것들을 모아서
청소부들 또 택시 기사들, 버스 기사들
이런 분들에게 나눠서 시민 여러분의 힘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꽃 피는 3월, 거리에 다시 등장한
자선냄비는 "함께 이겨내자"는 시민들의
마음까지 모으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광연입니다.
--------------------------------------------

◀VCR▶
전국 최대 마늘 생산지인
창녕군의 한 들녘입니다.

트랙터가 바쁘게 오가며
잘 자란 마늘을 잘라냅니다.

조금만 더 키우면 수확을 할 수 있지만
과잉생산을 막기 위해
일찌감치 농사를 포기하는 겁니다.

◀INT▶장정식/마늘재배 농가
"마음이야 말할 수 있겠습니까? 지금 농민들이
폐기처분하는 심정이 어떻겠습니까?"

올해 경남지역의 마늘 재배면적은
6천 헥타르 정도로 지난해보다
10% 가량 줄었지만 전국 재배 면적은
2만 5천 헥타르로 평년보다 2% 늘었습니다.

지난 겨울 따뜻한 날씨로 작황도 좋아서
앞으로 특별한 생육장애나 병충해가 없을 경우
과잉생산이 우려됩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경남 62헥타르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500헥타르를 산지폐기해
출하 물량을 조절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산지폐기 물량이 많지 않아
가격 하락을 막기에 역부족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INT▶박성기/영산농협 조합장
"생산량이 증가되고 해서 아마 가격에
큰 도움이 안 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산지폐기 물량도
지금 현재의 10배 이상 증가시켜서..."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부진까지 겹치면서
추가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문철진입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