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콘텐츠 바로가기

뉴스

목록

R]알고 보니, 예천군수 "점심 때도 생일파티"

2020-04-03 ㅣ 이정희

◀ANC▶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하고
예천군수와 간부 공무원들이
군수 생일날 술판에 폭행 소동까지 벌였다는
보도, 그제 전해드렸는데요.

김학동 군수는 코로나 방역에 고생한 간부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였고,
따라서 생일 케이크도 자르지 않았다고
해명했죠.

그런데 알고 보니,
점심때도 생일 축하 자리가 있었고
생일 케이크까지 잘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이정희 기자
◀END▶
◀VCR▶
'사회적 거리두기'가 막 시작된
지난달 25일 저녁.

재난안전과장과 보건소장 등
예천군의 코로나19 지휘부가 모두 참석한
'생일 술판'에 대해,

김학동 군수는 생일 기념이 아니라
직원들을 격려하는 자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INT▶김학동/예천군수----(지난 4월 1일)
"코로나 때문에 고생하신 핵심 간부들하고 식사하는 자리였습니다. 생일이(라고 모인 거)였으면 케이크도 자르고 했겠지만, 그런 거 전혀 (없었고)…"

하지만 알고 보니,
그날 점심 때도 단체 식사가 있었습니다.

예천군 체육회장단 15명 정도가 모인 점심에
김학동 군수가 참석했고, 여기서 다같이 밥을
먹으며 생일 축하 케이크에 촛불까지
붙였습니다.

이 날 저녁 생일 술판 2차 자리에서
공무원과 폭행 시비를 벌였던
지역 신문 기자 A 씨도 있었습니다.

◀INT▶예천군체육회 회장단/
"(예천군체육회) 부회장단만,
새로 선임했으니까 상견례나 하자.
모이는데 그날 하필이면 군수 생일이라는
얘기가 있어서, 생일인데 그냥 있기도 그렇고 케이크 하나 조그만 거 잘랐어요."

[st-up]
"식사 자리에 참석한 김학동 군수는
생일 축하 박수를 받고
준비된 케이크도 잘랐습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하고
군수 생일 파티를 벌인 예천군에 대해
행정안전부 감사팀이 이틀째
현장 감사를 벌였고,

예천군청에는 출향인 등 전국에서 항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비난 여론이 계속되는 가운데,
예천군은 지난달 23일 이후 보낸 적 없었던
'사회적 거리두기' 긴급 재난 문자를,
11일 만인 오늘 갑자기
전 군민에게 발송했습니다.

MBC 뉴스 이정희입니다.

(영상취재 최재훈)
이정희
이정희 기자 (상주, 의성, 정치(선거방송) ) leejh@andongmbc.co.kr 이정희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보도를 하겠습니다. 누구보다 제 양심에 떳떳한 기자로 살겠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